love


누군가의 떠남이 그립다면 그것은 사랑이다.
이제 얼마 남지않은 마지막 학생시절, 곧 졸업이 다가오고 몇년전 떠나간 누군가를 다시 만나고 싶다. 처음 고등학생이 될 때 부터 늘 바래왔던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